Autonomous Response

보안 팀은 과중한 업무에 시달립니다. 오늘날 위협은 속도가 매우 빨라서 단 몇 분만에 데이터센터 전체를 중단시킬 수 있습니다. 이러한 공격이 날이 갈수록 지능화되고 디지털 비즈니스의 규모와 복잡성이 증가하면서 실제 직원으로 구성된 보안 팀만으로는 신속히 위협에 대응할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Darktrace의 Autonomous Response 기술을 활용한 Darktrace Antigena는 Cyber AI를 활용하여 최단 시간에 사이버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최적의 대응 방법을 예측합니다.

Darktrace의 Cyber AI는 처음부터 해당 기업에 대해 ‘자가’ 학습을 수행하여 다양하게 변화하는 정상 상태를 심층적으로 파악해 나가기 때문에, 알려지지 않아 탐지하기 어려운 위협이 핵심 시스템이나 데이터를 손상시키기 전에 이에 대응할 수 있습니다.

사이버 공간은 인체와 비슷합니다. 감염이 되더라도 면역 체계가 이러한 위협을 탐지하여 물리치고 그 영향을 줄일 것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미 국토안보부 전임 장관, Michael Chertoff

Autonomous Response 기술은 인간의 면역 체계 내 디지털 항체처럼 위협적인 사용자나 디바이스의 ‘행동 패턴’을 적용하여, 정확히 공격을 무력화하고 보안 팀이 조치를 취하기 위한 골든 타임을 확보하도록 지원합니다.

Autonomous Response AI 기술은 Darktrace가 최초로 개발한 것으로, Royal Academy of Engineers를 비롯한 주요 전문가들로부터 “선구적인 혁신”으로 인정받아 왔습니다.

Darktrace Antigena : AI로 이루어지는 자율 대응의 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