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ber AI Platform

인공 지능(AI)을 사이버 방어 문제에 적용하면서 중요 데이터 시스템 및 디지털 인프라 보호 역량이 근본적으로 변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업무 부담에 시달리는 보안 팀은 이를 활용하여 시시각각 진화하는 위협 환경에 맞게 대응할 수 있습니다.

규칙 및 시그니처 기반 솔루션이 미리 식별된 위협을 차단하도록 일부 지원하긴 하지만, 실제 상황에서는 끊임없이 이를 피해 네트워크 내부로 공격자가 침입합니다. 자율 학습 방식의 머신 러닝으로 지원되는 Cyber AI 기술은 이러한 위협이 위기로 확산되기 전에 대응합니다.

Cyber AI는 스스로 학습하는 기술로서, 인간의 면역 체계와 마찬가지로 원래 위치에서 데이터 및 활동을 관찰하여 ‘자가 학습’을 수행합니다. 이는 새로운 정보를 반영하여 확률을 기반으로 수십 억 건의 계산을 수행한다는 뜻입니다.

Cyber AI Analyst
전문가 역할 확대
Autonomous Response
CLOUD & SaaS
EMAIL
CLIENT
IoT
NETWORK

이러한 자가 학습 기능를 통해 Cyber AI는 조직의 디지털 시스템 전반에 걸쳐 바쁜 일상 업무 속에서도 이전에 보지 못했던 흔치 않은 패턴들을 발견합니다. 조직의 ‘행동 패턴’에서 눈에 띄지 않는 비정상 활동을 탐지하여 이상 징후와 정상 상태를 구별하고 다른 방식으로는 탐지하기 어려운 실제 사이버 위협이나 공격을 강조표시합니다.

Darktrace의 Cyber AI Platform은 전 세계 4000개 이상의 조직에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Cyber AI는 적시에 적절한 작업을 수행하여 몇 초만에 위협을 억제합니다. 이에 대해 Imperial College London의 인공 지능(AI) 분과 의장을 맡은 Nick Jennings 박사는 Darktrace의 독보적인 Autonomous Response 기능을 “현대 사이버 사고의 규모와 참신함, 속도에 대응하는 데 필수적인...중대한 엔지니어링 혁신”이라고 치켜세웁니다.

공격적인 AI 기반의 차세대 사이버 위협이 등장하면서 Autonomous Response AI는 이를 정확하고 빠르게 차단하기 위한 핵심 기술이 될 것입니다. 이처럼 컴퓨터 속도로 진행되는 공격은 한 발 앞서가는 AI 방어를 통해 대응해야 보안 팀이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 위한 골든 타임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Darktrace는 업계 전체가 현재의 방어 모델을 뛰어 넘어 새로운 유형의 사이버 보안 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길을 열었습니다. 지능형 머신 러닝 방법을 새로운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에 적용하여 뚜렷한 경쟁업체가 없을 정도로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자리잡았습니다.
Royal Academy of Engineering 선임 연구원, Andrew Herbert 박사